세르게이 바바얀(Sergei Babayan)


뉴욕 타임즈로부터 “비범한 테크닉과 완벽한 컨트롤 속에 투명한 소리로 채색된 피아니즘의 소유자”로
평가받은 세르게이 바바얀은 구소련 출신으로 오늘날 가장 각광받는 피아니스트 중의 한 사람이다.

특히 그는 구소련 체재 하에서 정부의 지원 없이 유일하게 서방세계의 모든 콩쿠르를 석권한
피아니스트이다. 모스크바 음악원에서 거장 음악가인 고르노스타예바, 노우모프, 플레트네프,
블라센코 등으로부터 피아노를 전수 받았으며 그의 탁월한 실력은 구소련으로부터 서방세계로 나와서
활동하게 만들었다. 퀸엘리자베스 콩쿠르, 부조니 콩쿠르를 비롯하여
로베르트 카사도시 국제 피아노 콩쿠르, 팜비치 국제 피아노 콩쿠르, 하마마츠 국제 피아노 콩쿠르,
스코티쉬 국제 피아노 콩쿠르 등에서 우승했다.

뉴욕 카네기홀과 링컨센터에서 클리블랜드 오케스트라, 볼티모어 심포니, 디트로이트 심포니와 협연하여
큰 호평을 받았다. 그 후 미국 주요도시의 오케스트라와 연주. 파리, 런던, 뉴욕, 러시아 등에서
독주회 가졌으며 프랑스, 독일, 영국, 일본 등제에서 공연을 가졌다.

특히 고전 작품에서 현대곡에 이르는 폭넓은 레퍼토리를 자랑하는 세르게이 바바얀은
최근 발레리 게르기에프가 지휘하는 성 페테르부르크 필하모닉과 루토슬라브스키 피아노 협주곡을
러시아 성 페테르부르크 <백야> 음악제에서 “백야의 스타” 시리즈로 연주했다.

2010년 런던 바비칸 센터에서 게르기에프가 지휘하는 런던 심포니와 프로코피에프 피아노 협주곡
제3번을 협연, 프라하 페스티벌에서 야나첵 챔버 오케스트라와 협연하였고, 뉴욕에서 독주회 가졌다.

   
   
   



백혜선 (미국 하트포드 음대교수, 대가대 석좌교수) / 예술감독

일본 사이타마 현 문화예술재단이 선정한 현존하는<세계100대 피아니스트>에
라두 루푸, 보리스 베레초프스키, 랑랑, 엘렌 그뤼모 등과 함께 선정
차이코프스키 국제콩쿠르 1위 없는 3위(한국 국적으로 최초),퀸 엘리자베스 콩쿠르 은상,
윌리암 카펠 콩쿠르 1위, 헬렌 하트 콩쿠르 , 리즈 콩쿠르 등 세계 유수의 콩쿠르에 입상함으로써
세계 무대에 알려짐.

미국을 비롯한 독일, 이태리,,벨기에 ,룩셈부르크, 루마니아 등 유럽지역과 아르헨티나,
칠레 등 남미지역, 러시아 ,일본, 중국 등지에서 초청 연주회 가짐

런던 심포니, 보스톤 심포니, 워싱톤 내셔널 심포니, 러시안 내셔널 오케스트라,
모스코바 필하모닉, 뮌헨 필하모닉, 프랑스 국립 라디오 필하모닉, 버밍햄 심포니,
벨지움 심포니, 바르샤뱌 필하모닉 ,소피아 필하모닉, 아르헨티나 국립 교향악단,
호놀룰루 심포니, 뉴 저팬 필하모닉, NHK심포니, 도쿄 필하모닉 ,
오사카 센츄리 심포니 오케스트라, KBS심포니,코리안 심포니 등과 협연.

세계굴지의 음반사인 EMI가 선택한 최초의 한국인 피아니스트로 3종의 음반 발매하여
호평 받음 .현재 부산국제음악제 음악감독, 2008-2009 뵈젠도르프 국제콩쿠르 심사위원으로
활동 중이며 미국을 중심으로 세계를 무대로 연주생활을 하면서 하트포드 음대교수,
대구가톨릭대학교 음대 석좌교수로도 활동 중이다.
   
   
   


신수정 (서울대학교 음악대학장 역임)

신수정은 1956년 13세 때 모차르트 피아노 협주곡 제 20번을 해군교향악단(시향전신)과의 협연으로
데뷔하였다. 50여년의 연주 생활동안 그는 음악적 감수성과 화려한 피아니즘으로 언제나 청중에게
따뜻하고 깊이 있는 음악세계를 보여주었다. 또한 음악뿐만 아니라 다른 예술에 대한 폭넓은 이해는
우리 시대의 진정한 예술인이라 하겠다.

신수정은 서울대 음대를 수석 입학, 수석 졸업하였으며 제 1회 동아콩쿠르에서 수석 입상하였다.
1967년 빈 국립 아카데미 우등졸업, 1969년에는 서울대 음대 기악과 최연소 교수가 되었다.
NHK 교향악단 첫 내한공연에 협연했으며, 코리안심포니 창단 연주회에서 협연하였다.
그는 KBS, 서울시향, 런던필, 도쿄필, 홍콩필, 베를린 챔버, 뮌헨 챔버 등과 협연했으며 야노스 슈타커,
루지에로 리치, 정경화, 정명화 등과 함께 실내악연주, 독일 가곡 등 다양한 음악활동을 해왔다.

또한 뮌헨 ARD, 유니사, 더블린, 도쿄, 센다이, 하마마츠, 서울, 리즈 국제콩쿠르 심사위원을 역임하였다. 경원대 음대 학장을 역임하였고 2000년부터 2005년에는 서울대 음대 최초 여성학장으로 선임되었으며, 2007년 8월 정년퇴임하였다. 현재 서울대 음대 초빙교수로 있으며 2009년 대한민국 예술원 회원으로
선출되었다.

   
   
   



장형준 (서울대 교수)

피아니스트 장형준은 미국 뉴욕의 맨하탄 음대에서 학사, 석사,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피아니스트 Earl Wild, Constance Keene에게 사사하였으며 Abram Chaisins 생전 그에게 지도받기도 함

미국, 유럽, 캐나다, 일본 등지에서 수 차례 독주회를 개최하였고
Walter Hendl, Tadaaki Otaka, Thomas Sanderling, Paul Freeman의 지휘로 런던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도쿄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러시아 국립 교향악단, 체코 국립 교향악단, 오사카 심포니 오케스트라,
차타콰 심포니 오케스트라, 빅토리아 심포니 오케스트라 등과 런던의 바비칸 센터, 동경 문화회관,
오사카 심포니 홀, 차타콰 음악제 및 프라하, 모스크바 등지의 주요 홀에서의 협연을 통해
그의 위치를 확고히 하였으며, KBS 교향악단, 서울 시향, 수원 시향, 코리안 심포니 오케스트라,
서울 바로크 합주단, TIMF Ensemble 등과 국내에서 협연하였다.

KBS교향악단과의 협연으로 본 윌리암스의 두 대의 피아노를 위한 협주곡 및 2004년 올해의 예술상 수상 작품인 이강율의 피아노와 오케스트라를 위한 '비오는 날'을 TIMF Ensemble과 국내 초연하였다.

교육자로서도 이스트만 음대, 맨하탄 음대, 뉴욕 주립대학, Royal Scottish Academy, Royal College of Music,만하임 음대 등지에서의 매스터 클래스를 통해 그의 활동 영역을 넓혔으며 현재 영국 베드포드
국제 피아노 아카데미 예술감독을 맡고 있다.

모차르트, 프로코피에프, 차이코프스키, 거쉰, 슈니트케의 피아노 협주곡을 프로알테, 칼튼 클래식, Warner Music을 통해 CD로 출반하였다.

현재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피아노과 교수로 재직 중이며 국내외에서 독주, 협연,
실내악 연주로 폭 넓은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